SUPERCASINO

슈퍼카지노

슈퍼카지노

슈퍼카지노

성숙한 아가씨를 가지는 부모와 같은 대사넌더리나고로 하면서 , 나는 짧은 승낙이 대답했다.

알현이 종료한 뒤는 아는 사람의 귀족이나 나카마들로부터 질문 공격을 당하는 하메가 되었다.
해방된 것은 일자가 바뀌었을 무렵이다.

「알았다구 , 주인님 종류는 채우기가 달아」
「그렇습니다!성인 했다고 , 함께 목욕을 해 주지 않는 것은 심하다고 생각합니다!나에게도 쇄골 감상의 기회를!」
아리사는 어쨌든 룰까지 몹시 취해 이상한 헛말을 중얼거리고 있다.
이렇게 말할 때는 자매도 자주(잘) 아는군.
「마스터!호문쿨루스{인조인간}은 인간족과의 교배가 가능하다고 고해 알리고 알리고……」

「……새근」
잔 리자를 향해 , 나나가 망가진 레코드와 같이 말을 반복한다.
미아는 잠꼬대까지 짧은 것 같다.
「우뉴∼?」
「탈칵도 신부가 되고 싶습니다」
잠꼬대를 중얼거리는 타마와 탈칵의 머리를 어루만진다.

「어머머 , 모두 자버린 거야?」
「너가 아이들에게 술은 먹이기 때문이겠지?」
벌로서 히카루에 자포자기술의 뒤처리를 시키고 있었던 것이다.
「괜찮(좋)아요. 이런 불만은 적당히 발산시키지 않으면 인간 관계의 톱니바퀴가 어긋나 가버려」
, 히카루가 어른이다.
「후훙 , 놀랐어?애래 봐도 명목뿐인 몇년이나 용사 하지 않았다로부터?」

반해도 좋아요 , 라고 시치미떼는 히카루에 가벼운 정수리 촙{손목 치기}를 밥등 조생이라고 , 그 날은 잠에 올랐다.
정말이지(전혀) , 아리사가 두 명 있는 것 같다.

그로부터(그리고) 반달(보름)(정도)만큼 , 나는 다망한 나날을 보내는 일이 되었다.
「맡겨 좋겠어?」
「왕!이런 응석부린 풋내기를 단련하는 것은 대단한 자신있다. 거기에 세메리도 즐거울 것 같기 때문에」

부대신 취임의 다음 다음날 , 나는 미궁 하층의 요로이의 곳에 실례하고 있었다.
그의 지배하는 구획에 있는 연병소를 , 회복한지 얼마 안된 신 소년이 러닝{달리기} 당하고 있다.
「젠장―, 어째서 나뿐 , 이런 일에!」
「―, 아직도 기운 넘치네. 쌀쌀(콕콕) 환 , 조금만 더 속도를 올려도 좋아」
「TWEEEEN」
신 소년을 쫓아다니는 다족말미잘의 등에 타는 것은 , 반항기의 흡혈공주 세메리다.

사족 마음이 있는지 , 실로 즐거운 듯이 신 소년을 단련하고 있다.
마왕이 된 신 소년이 왕도로 위험하고 대량 학살을 하는 곳이었다고 말하는 이야기를 들어 , 뜸을 뜨려고 생각하고 있던 곳 , 밴의 성에 놀러 와 있던 요로이가 재교육을 맡아 주었던 것이다.
「원래 세계에서는 이것이 전문이었던 것이다」
그렇게 말하는 요로이가 호의를 받아들여 신 소년의 일을 맡기는 일로 했다.